Antibody Therapeutics Patients First!

보도자료

파멥신, 글로벌 R&D를 위한 호주법인 설립
  • 글쓴이 관리자
  • 작성일 2018-12-12 16:27:23
  • 조회수 319

<2018.12.12>

파멥신, 글로벌 R&D를 위한 호주법인 설립

- 호주법인 설립을 통한 세제혜택 및 글로벌 우수인력 활용


파멥신(대표이사 유진산)이 지난 3일 호주법인 설립에 필요한 모든 절차를 마치고 호주증권투자감독원(Australian Securities & Investments Commission, ASIC)으로부터 법인등록증(Certificate of Registration of a Company)을 교부 받았다고 밝혔다. 

파멥신의 호주법인명은 PharmAbcine Australia Pty. Ltd.로 유진산 대표이사가 겸임을 할 예정이다. 해당 법인에서는 호주 내 모든 R&D 및 임상개발 관련 비용을 집행하고, 호주 정부에서 제공하는 R&D 세제혜택(R&D Tax Incentive)을 받게 된다. 세제혜택 규모는 연간 지출된 적격 R&D 비용의 43.5%까지 현금으로 환급받게 된다.

파멥신은 현재 타니비루맵의 아바스틴 불응성 재발 뇌종양 환자를 대상으로 한 호주 및 미국 2상 임상시험을 내년 초에 개시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. 또한 타니비루맵 및 키투르다 병용투여 재발성 뇌종양 및 전이성 삼중음성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호주 1b/2상 임상시험도 연내 개시할 수 있도록 준비를 마쳤다.

유진산 대표이사는 “타니비루맵의 호주 2a 임상시험은 결과뿐만 아니라 임상시험의 질적인 면에서 매우 인상적이었기 때문에 호주에서의 추가 임상시험에 대한 고민은 크지 않았다.”며, “호주에서 진행하는 R&D 비용에 대한 호주 당국의 세제혜택은 향후 호주에서 공격적인 임상시험을 계획하는 우리에게 현지법인 설립에 필요성을 느끼게 했다.”고 전했다. 아울러, “우리는 호주 현지법인이 R&D 비용의 세제혜택뿐만 아니라 호주 내 우수인력들과 함께 하는 실질적인 글로벌 R&D의 교두보로써 활용할 계획이다.”고 포부를 밝혔다.

타니비루맵은 올해 초 교모세포종 치료제로써 미국 FDA 희귀질환치료제 지정을 받은 바 있으며, 지난 10월에는 미국 FDA로부터 아바스틴 불응성 재발 뇌종양 환자를 대상으로 한 2상 임상시험에 대한 진행 허가를 득한 바 있다. 그리고 11월에는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재발성 교모세포종에 대한 개발단계 희귀질환치료제로써 승인 받았다. 

한편, ㈜파멥신은 지난 2월 MSD와 타니비루맵 및 키투르다 병용투여로써 재발성 뇌종양 및 전이성 삼중음성유방암 환자 대상 글로벌 임상시험을 진행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. 



관련 기사를 원하시면, 아래에 링크로 확인 가능합니다.


_메디파나뉴스

http://medipana.com/news/news_viewer.asp?NewsNum=231042&MainKind=A&NewsKind=5&vCount=12&vKind=1


_약업신문

http://www.yakup.com/news/index.html?mode=view&cat=12&nid=225360


_아시아경제

http://view.asiae.co.kr/news/view.htm?idxno=2018121209241957834


목록





이전글 파멥신, 코스닥 입성_바이오스펙테이터
다음글 파멥신, 타니비루맵·키트루다 병용투여 호주 1b/2상 임상 개시